Aug 122014
 
Pinterest

각종 글(기사, 블로그 포스팅, 소문 등)을 접한 후

  1. 사실이 확인되기 전까지 공유를 (최대한) 미룬다.
  2. 1을 명심한다.

이게 인터넷 시대, SNS시대, 공유의 비용이 한 없이 0에 수렴하는 세상에서 꼭 지켜야 할 일이다.

누가 전달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친한 친구가 전했다고 사실이 아니고 유명한 사람이 전했다고 믿을만한 게 아니다.

어려운 일도 아닌데 선의를 갖고 악행을 열심히 돕는다.

각종 글, 사진을 남길 때

  1. 부모/형제/친구, 그리고 글이나 사진의 소재가 된 당사자를 면전에 두고 당당히 할 수 있는 말만 하고 부끄럽지 않을 사진을 올린다.
  2. 1을 명심한다.

이게 인터넷 시대, SNS시대, 기록의 비용이 한 없이 0에 수렴하는 세상에서 꼭 지켜야 할 일이다.

어디에 기록하든 중요하지 않다. 비공개라고 장담했던 곳이라고 안전한 것이 아니고, 일부한테만 전달했다고 유출되지 않는 게 아니다.

어려운 일도 아닌데 스스로 상처입는 줄도 모르고 상처를 준다.

학생들에게도, 자녀에게도 무엇보다 먼저 꼭 가르쳐야 할 일이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이 명심해야 할 일일지도…

Pinterest

 Posted by at 10:15 am
May 212014
 
Pinterest

직업의 귀천(의식)을 없애는 방법 가운데 하나가 세상에 중요하지 않은 일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고, 사람들이 무의식중에 그런 생각을 하게 만드는 방법 가운데 하나가 (근로 시간을 칼같이 지켜서) 모든 노동자의 휴식을 보장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

한국에 직업에 대한 귀천(의식)이 부지불식간에 생기는 이유 가운데 하나가 ‘빨리빨리’와 연결된 것 같다.

한국에서는 모든 것이 빨리 진행된다. 빨리 진행되지 않는 것이 비정상이라고 생각하니까 ‘불편함’을 몸소 체험하지 못한다. 빨리 처리되는 일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쉬운 일’이라는 생각이 들고, 그런 일에 가치를 덜 두게 되는 것 같다.

간단한 자동차 정비도 몇 주일씩 걸린다면 자동차 정비공을 우습게 볼 수 있을까.

수도관이 고장나 배관 공사를 하는데 배관공 일정에 맞춰 예약을 잡고 몇주간 물 때문에 고생하면 배관공을 우습게 볼 수 있을까?

지금 정도의 요금을 내고 택배를 맡기는데 택배 기사의 안전과 휴식을 위해 기본 배송이 보름이 걸린다면 택배로 먹고 사는 분들에게 막 대할 수 있을까?

환경미화원이 새벽에 시민들 안 볼 때 몰래(?) 쓰레기를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평일 낮에 당당하게 처리한다면? 주말에는 칼같이 쉰다면? 그들이 쓰레기를 처리하기 전까지 불편함을 감수해야만 한다면?

고도로 분업화된 현대 사회에서 직업은 분업화된 일 가운데 하나를 맡아 할 뿐이다. 서로 의존적으로 살 수 밖에 없다. 그게 싫으면 스스로 그런 일을 배워서 해야 하는데, 그러기에는 한계가 있다. 누군가의 노동 때문에 내가 그 많고 복잡하고 힘들고 때로는 귀찮은 일을 모두 배우고 익히지 않아도, 직접 하지 않아도 살아갈 수 있다.

모든 노동자가 자신의 행복과 건강을 지켜가며 일하면 당연히 서로 얽혀 생활하는 현대 사회에서 모든 일이 느리게 돌아갈 수 밖에 없다. 모든 일이 빨리 진행되는 사회는 누군가가 그 ‘빠름’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있다는 어찌보면 당연한 증거에 불과하다.

발아점. 지난 주 동아리 후배들이랑 오랜만에 봤는데, 벨기에에서 일하다 잠깐 귀국했던 장oo가 유럽에서는 간단한(?) 배관 관련 공사 하는데 몇 달씩 걸리기도 한다는 얘기 듣고.

Pinterest

 Posted by at 5:50 am
Dec 162013
 
Pinterest

TNW에서 흥미로운 글을 재게재 해서 읽어보고 간단 요약.

1. 주5일 40시간 근무는 과학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시작된 것이 아님.

여유 시간이 있어야 소비 활성화가 되고, 그래야 ‘차’도 산다는 헨리 포드옹의 생각에서 나온 것이 퍼진 것…(포드 이전에는 10~16시간/일 근무가 일상)

2. 사람마다 서로 다른 생체 리듬을 가지고 있음.

유전자가 정해주는 바가 큼. 얼리버드 되고 싶다고 쉽게 되는 게 아님. 주기가 짧은 사람은 얼리버드, 긴 사람은 올빼미족이 되기 쉬움.

3. 올빼미족은 게으른 게 아님.

얼리버드가 생산성이 좋을거라는 믿음과는 달리, 올빼미족은 얼리버드보다 더 긴 시간 일하는 경향이 있고 긴 시간 일해도 얼리버드처럼 ‘정신적으로’ 쉽게 지치지 않음(장시간 작업시 효율은 더 좋을 수 있음). 생체리듬에 맞춰 일할 경우 올빼미족이 얼리버드보다 생산성이 더 좋을 수 있음. 올빼미족을 얼리버드처럼 일하라고 강제한다고 생산성이 향상되진 않음.

4. 정기적인 휴식은 창의력에 도움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 창의력(문제 해결력)을 높여주고 기억에도 도움이 됨.

5. 정기적인 휴식은 건강에 도움

원하는 사람과 만나고 세상과 다시 연결되는 기회를 제공하여 스트레스를 감소시키고 결과적으로 건강에도 도움을 줌.

6. 시간에 맞춰 일하기보다 자신의 에너지 레벨에 맞춰 일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음.

그러기 위해서 다음과 같은 방법이 도움을 줄 수 있음.

  1. 현실적인 to-do list의 작성: 끝내기 원하는 일 가운데 4~5시간 만에 실제로 끝낼 수 있는 3~4가지를 할 일 목록으로 만들고 하기.
  2. 작업의 종류에 따라 일하는 주기를 만들 것: 창의적인 일, 휴식, 평소 하던 일(이메일 체크, 전화, 잡일 등), 휴식…의 사이클을 자신의 에너지 레벨에 맞춰 주기적으로.
  3. 1주일에 한 번은 일과 완전히 멀어지기.
  4. 자신의 작업(성과)를 측정하는 확실한 기준을 찾을 것(예로, 하루에 4시간 글을 썼다. 가 아니라 100줄의 글을 쓰는데 며칠이나 걸렸나 같은. 또 다른 예로, 판매를 위해 쏟은 시간이 아니라 블로그 포스트 하나당 몇 개를 팔았나..뭐 이런 식)

참고할만한 테드 영상

 

수정: 주5일 40시간 근무는 과학적인 근거와 상관 없음. -> 주5일 40시간 근무는 과학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시작된 것이 아님. 정도로 바꾼다. 날림 번역을 했더니 오해의 소지가 좀 있는 듯 하다. 원문에는 ‘포드가 과학적인 이유가 있어서(혹은 근로자의 건강을 챙겨주려고) 주5일 40시간 근무를 시킨 것은 아니었다.’ 가 좀 더 정확한 번역. 이에 대한 근거는 여기에서 확인 가능. 반면, 이후 연구를 통해 장시간의 근로가 단기적으로는 효과가 있을지 몰라도 장기적으로는 생산성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었음. 해당 포스트는 아이츄판다님의 참조.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