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 162013
 
Pinterest

TNW에서 흥미로운 글을 재게재 해서 읽어보고 간단 요약.

1. 주5일 40시간 근무는 과학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시작된 것이 아님.

여유 시간이 있어야 소비 활성화가 되고, 그래야 ‘차’도 산다는 헨리 포드옹의 생각에서 나온 것이 퍼진 것…(포드 이전에는 10~16시간/일 근무가 일상)

2. 사람마다 서로 다른 생체 리듬을 가지고 있음.

유전자가 정해주는 바가 큼. 얼리버드 되고 싶다고 쉽게 되는 게 아님. 주기가 짧은 사람은 얼리버드, 긴 사람은 올빼미족이 되기 쉬움.

3. 올빼미족은 게으른 게 아님.

얼리버드가 생산성이 좋을거라는 믿음과는 달리, 올빼미족은 얼리버드보다 더 긴 시간 일하는 경향이 있고 긴 시간 일해도 얼리버드처럼 ‘정신적으로’ 쉽게 지치지 않음(장시간 작업시 효율은 더 좋을 수 있음). 생체리듬에 맞춰 일할 경우 올빼미족이 얼리버드보다 생산성이 더 좋을 수 있음. 올빼미족을 얼리버드처럼 일하라고 강제한다고 생산성이 향상되진 않음.

4. 정기적인 휴식은 창의력에 도움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 창의력(문제 해결력)을 높여주고 기억에도 도움이 됨.

5. 정기적인 휴식은 건강에 도움

원하는 사람과 만나고 세상과 다시 연결되는 기회를 제공하여 스트레스를 감소시키고 결과적으로 건강에도 도움을 줌.

6. 시간에 맞춰 일하기보다 자신의 에너지 레벨에 맞춰 일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음.

그러기 위해서 다음과 같은 방법이 도움을 줄 수 있음.

  1. 현실적인 to-do list의 작성: 끝내기 원하는 일 가운데 4~5시간 만에 실제로 끝낼 수 있는 3~4가지를 할 일 목록으로 만들고 하기.
  2. 작업의 종류에 따라 일하는 주기를 만들 것: 창의적인 일, 휴식, 평소 하던 일(이메일 체크, 전화, 잡일 등), 휴식…의 사이클을 자신의 에너지 레벨에 맞춰 주기적으로.
  3. 1주일에 한 번은 일과 완전히 멀어지기.
  4. 자신의 작업(성과)를 측정하는 확실한 기준을 찾을 것(예로, 하루에 4시간 글을 썼다. 가 아니라 100줄의 글을 쓰는데 며칠이나 걸렸나 같은. 또 다른 예로, 판매를 위해 쏟은 시간이 아니라 블로그 포스트 하나당 몇 개를 팔았나..뭐 이런 식)

참고할만한 테드 영상

 

수정: 주5일 40시간 근무는 과학적인 근거와 상관 없음. -> 주5일 40시간 근무는 과학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시작된 것이 아님. 정도로 바꾼다. 날림 번역을 했더니 오해의 소지가 좀 있는 듯 하다. 원문에는 ‘포드가 과학적인 이유가 있어서(혹은 근로자의 건강을 챙겨주려고) 주5일 40시간 근무를 시킨 것은 아니었다.’ 가 좀 더 정확한 번역. 이에 대한 근거는 여기에서 확인 가능. 반면, 이후 연구를 통해 장시간의 근로가 단기적으로는 효과가 있을지 몰라도 장기적으로는 생산성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었음. 해당 포스트는 아이츄판다님의 참조.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