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 182010
 
Pinterest

어느 아들[1]이 아버지를 존경하지 않을까 싶지만[2] 대부분의 경우 아버지는 존경하지만 넘어서야 할 첫 번째 남자가 아닐까 생각한다.

 

아무튼 필자의 아버지(개인적으로 아부지라고 부른다. 조금 덜 낯간지럽고 아빠보다는 덜 유아스러워서 ㅋㅋ)는 예전 블로그에서 아주 간단하게 몇 번 언급한 적이 있다.

아무튼, 창업을 해보겠다고 나대다보니 자수성가하신 아부지가 더 존경스러워 보이곤 한다. 아부지가 젊었을 때 ‘지나가는 사람이 다 돈으로 보였다’ 라는 경지가 어떤 것일지 무지하게 궁금하다. (이 기분은 실제로 돈이 벌리기 시작해야 느낄 수 있겠지)

 

그런 아부지가 평소에도 귀에 딱지가 앉게 자주 하시는 말씀이 몇 개 있는데 생각나는 대로 일부를 소개.

 

  • 세금은 많이 내면 좋은 것, 자랑스러운 것이다.
  • 불법은 금물. 앞으로 너희 세대(필자 세대)는 절대 금물.
  • 부모가 하는 말은 들어둬서 나쁠 것 없지만 참고만 하고 알아서 해라.
  • 아무리 좋아 보여도 몰빵은 하지 마라.
  • 바보에겐 바보의 소통 방식이 있으니 맞춰줘라.
  • 걸을 때는 비틀비틀 걷지 말고 앞을 보고 당당하고 똑바로 걸어라.
  • 이겨야 할 때는 이겨라. 술자리에서도 말싸움에서도.
  • 남보다 조금 여유롭게 사는 게 좋은거다. (가난은 선이 아니다)
  • 설배워서 헛똑똑이가 되지는 말아라.
  • 아부지 세대가 똑똑해서 다 해 먹으면 너희가 할 게 없다.
  • 자기 앞가림은 하고 오지랖을 넓혀라. (이런 말을 하진 않지만 정리하자면)
  • 떳떳하게 살아라. 아부지는 누구 앞에서도 당당하다.
  • 돈은 벌릴 때 바짝 벌어라.
  • 재정 계획은 세우면서 살아라.
  • 모르면 물어라. 잘 모르면 알 때까지 물어라. 모르는건 흉이 아니다.
  • 칼자루를 남에게 넘기지 마라.
  • 많이 배우면 좋은 거다.
  • 배움에는 시기가 있다. 그 때를 놓치면 안 된다.
  • 크게 보고 살아라. 작은건 작은 거다.
  • 먹을 것은 잘 챙겨먹고 다녀라. 건강이 제일이다.
  • 뛸 때 열심히 뛰어라.
  • 장사할 때 신경 쓰이는 것은 잘 파는 집이 아니라 내 앞집과 내 옆집이다.
  • 비밀/비전, 나만의 기술 하나는 가지고 있어라.

 

 

아마 아부지가 약주 한 잔 하시고 레파토리를 푸시면 기록 차원에서 정리할 것 같고, 이 카테고리에 모일 것 같다.

 

오늘은 대충 이 정도.

 

Footnotes    (↵ returns to text)
  1.  자식이라고 쓰려다가 아들이라고 쓴다
  2. 아, 존경받기 힘든 사람도 있기는 하지. 뭐, 그런 자질구레한 것을 따지진 말자. 당신 아버지가 존경스럽지 않은 것을 남의 블로그에 하소연하고 싶진 않겠지? 
Pinterest

 Posted by at 5:11 am